최근 보도자료
네이버가 일하는 그린팩토리 디자인북

네이버가 일하는 그린팩토리 디자인북

타이틀 이미지 대체 텍스트

타이틀 이미지 대체 텍스트

메인 > 홍보 > 보도자료 | 인쇄

보도자료

네이버의 가장 빠르고 정확한 소식을 전달합니다.

제목

한성숙 네이버 신임대표 취임 “기술과 사용자 연결하겠다"

2017-03-17 18:35:39.0

한성숙 네이버 신임대표 취임 기술과 사용자 연결하겠다"

- 한성숙 대표 내정자, 주주총회의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

 

2017-03-17

 

네이버 한성숙 대표 내정자가 금일 열린 주주총회의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됐다.

 

한 대표는 지난해 10월 대표 내정 이후, 네이버를 이끌 키워드로 개인이 성공을 꽃 피우는 기술 플랫폼을 제시하고 차근차근 실행에 옮기고 있다.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들을 베타 테스트 형태로 네이버 서비스에 접목해 보는 실험이 대표적이다. 인공지능 추천시스템인 AiRS(AI Recommender System), 대화형 엔진인 '네이버i', 새로운 오디오 콘텐츠를 위한 실험 등으로, 이 기술들은 최근 네이버-라인이 공개한 클로바(CLOud Virtual Assistant)’에 모듈로 들어간다. 3월 말에는 인터넷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서울 모터쇼에 참여해 네이버가 준비 중인 자율주행차 기술도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기술플랫폼의 근간은 사용자의 신뢰와 투명성 확보라는 점을 강조하며 구성한 투명성 위원회를 통해, 실시간급상승검색어 개편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20위까지 더보기를 적용한 후, 3월 말에는 차트에서 보여졌던 검색어의 순위 변화를 트래킹 할 수 있는 검색어 트래킹기능을 도입한다.

 

한 대표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도전과 성장을 위한 움직임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세분화된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 마련은 물론, 오프라인 플랫폼 확대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 대표는 “IT업계에 몸 담은 분들이라면 한 번의 성공이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 네이버는 어느 때보다 빠른 변화 속에서,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리 스스로를 끊임없이 바꿔가며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며 네이버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서, “네이버가 1)기술로 변화를 이끌고, 2)서비스로 기술과 사용자를 연결하고, 3)사용자 앞에 당당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회사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 승인과 네이버 이사회 결의를 통해 변대규 휴맥스홀딩스 회장이 네이버 이사회 의장직을 맡게 됐다. 이를 통해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 최대주주(개인)가 분리돼 서로가 건전한 긴장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투명경영의 기틀을 확고히 하게 됐다. /이상 

이전   다음
목록